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서초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마스크 챙기세요"…'우한 폐렴' 공포 지역사회로

박상학 기자2020.01.28
[앵커멘트]
설 명절 연휴가 끝나고 출근한 분들 마스크 하나씩 챙기셨을 텐데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지역사회에도 커지는 분위기입니다. 예정됐던 문화행사 등도 대부분 취소됐는데요. 박상학 기자가 거리로 나가 시민들을 만나봤습니다.


=========================================
명절이 지나고 다시 북적이기 시작한 강남역 일대.

평소와 다른 것이 있습니다.

거리를 지나는 대부분 사람들이 마스크를 착용했습니다.

국내에서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하고 그중 일부는 대중교통을 이용해 시내를 돌아다닌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민들의 불안감도 커졌습니다.

정부는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 로 격상하고 대응 수위를 높였습니다.

[인터뷰 : 강주연, 이윤성 ]
평소와는 많이 다른 것 같아요. 지하철 타도 사람들이 (마스크를) 거의 다 썼고 특히 강남 같은 사람 많은 곳은 특별히 더 써야 한다고 생각해요.

바이러스의 감염이나 전파를 막기 위해 마스크를 쓰고 손을 잘 씻어야 한다는 내용이 안전 안내 문자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약국과 편의점 등에는 하루 종일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사려는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녹취 : 00 약국 (음성변조) ]
동나고 그런 상태는 아닌데 많이 나가고 있어요. 손소독제도?(노란색) 품절이에요.

공공장소에 가는 것도 대체로 꺼리는 분위기입니다.

어쩔 수 없이 고속버스터미널 등을 이용해야 하는 사람들은 조금 더
신경 쓰일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 김정욱 / 고속버스터미널 이용객 ]
(공공장소에 가는 게) 많이 꺼려지죠. 저도 불안해서 마스크를 쓰고 될 수 있으면 그런 자리에 안 가려고 노력하죠.

[인터뷰 : 신두호 / 고속버스터미널 이용객 ]
정부에서 잘 대처하고 있으니까 걱정을 안 하면서도 많이 불안하죠. 그런 상황들이…

이번 주 예정됐던 문화공연 등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는 대부분 취소됐습니다.

소규모 행사지만 10년 넘게 이어오던 장학금 전달식도 '우한 폐렴' 여파로 올해는 열리지 못했습니다.

[전화인터뷰 : 고일식 / 여성장학클럽 '홀씨' 회장 ]
저희 장학회에서는 13년 동안 한 번도 수여식을 거른 적이 없는데 장학생들 보호도 해야 하고 부모님이나 어르신들이 많이 참석하는 행사라 이번에 저희가 할 수 없이 행사 취소하게 됐습니다.

의료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잠복기를 최대 2주로 보고 있습니다.

보건 당국은 만약 중국을 방문하고 14일 이내에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신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HCN NEWS 박상학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