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서초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정치/행정

지역방송국의 정치/행정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장애인 주차구역입니다' 슬기로운 단속 생활

송원종 기자2020.05.07
[앵커멘트]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장애인을 위해 비워둬야 하고 위반하면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하지만 종종 얌체 주차가 이뤄지는데요.
자치구에서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단속을 위한 스마트 주차관리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송원종 기자의 보도입니다.

=========================================
지난해 서초구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불법 주차 과태료 부과 건수를 확인해봤습니다.


5,070건. 하루 평균 14건 정도입니다.

2018년도 4,229건에 비해 800여 건이 늘었습니다.

주민 신고나 공무원 현장 단속에도 불구하고 비양심적인 운전자의 얌체 주차는 여전합니다.

[ 인터뷰: 장애인 운전자 ]
지금도 저 아줌마는 장애인이 아닌데 장애인 주차장에 그냥 가버리잖아. (이런 경우가 좀 잦으세요?) 네. 잦아요. 우리는 차를 못 세우고서는 못 가니까….

얌체 주차를 막기 위해 똑똑한 주차 관리 시스템이 도입됐습니다.

장애인 주차구역입니다. 이동해 주세요.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스탠드업 : 송원종 기자 / swjong@hcn.co.kr ]

주차를 시도하자 이렇게 경고음이 울립니다.

지금 듣고 계신 1차 경고음 이후에도 주차를 이어나가면 위반 사실이 구청으로 전송되어 과태료를 물게 됩니다.

사물인터넷 기술이 접목되어 무인으로 장애인 주차구역 불법 주차를 단속하는 방식입니다.

[ 인터뷰: 박상훈 / 주차 단속 시스템 개발 업체 관계자 ]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차량이 진입하게 되면 초음파 센서가 진입 여부를 감지하게 되고요. 진입된 차량의 차량번호를 인식해서 불법주차인지 장애인 차량인지를 판독하고요.

구축에는 한 대당 250만 원 정도가 듭니다.

현재 서초구청과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 등에서 7대가 시범 운영되고 있습니다.

[ 인터뷰: 조창일 /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 시설관리과장 ]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장애인들을 위해서 (장애인 전용) 주차장을 마련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간혹 안 지키시는 분들이 있는데, (무인 단속 시스템을) 설치하면서 경고 멘트도 나오면서 효과를 많이 보고 있고….

장애인 운전자의 편의를 보장하는 똑똑한 주차관리가 민원업무의 효율을 높일 것으로 전망합니다.

[ 인터뷰: 이보민 / 서초구청 사회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 ]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업무로 두 명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근데 이게 도입 됨으로써 한 명이 굳이 단속 현장에 안 나가더라도 자연적으로 저희에게 (신고 정보가) 들어오면 부과할 수 있어서 여러 가지 경제효과를 볼 수 있다고 봅니다.

서초구는 6월까지 시범 운영을 거쳐 음성 알리미 시스템의 효과를 검증한 뒤, 다른 공공시설과 민간시설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HCN 뉴스 송원종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